어린 아이는 불완전한 말을 하며 말을 배운다

C.P Snow의 두 문화를 읽고
2016-05-07

스노우는 세상을 크게 인문학과 과학으로 나눈다. 그는 인문학과 과학 두 문화 사이에서 발생하는 몰이해가 심각한 사회 문제라고 말한다. 50년도 지난 주장은 이 주장은 지금도 유효하다고 생각한다.

우선 과학은 배움의 접근성이 비교적 떨어진다. 인문학적 문화의 자극은 많이 접할 수 있지만, 과학 문화는 그렇지 않다. 과학은 진입장벽이 있다. 취미로 과학하는 사람은 인문학에 비해 별로 없다. 반대로 인문학적 경험은 삶에 녹아들어 있다. 술을 먹다가 유물론과 관념론의 세상을 단순하게 이해하고 공감하는 것은 우리가 인문학을 배우지 않았지만 경험했기 때문이다. 비교적 과학은 삶의 경험과 연결하기 어려운건 사실인 것 같다. 방문을 열면서 토크방정식을 생각하며 즐거워하는 사람은 매우 적다.

스노우는 두 문화의 몰이해에대한 해결책으로 교육을 강조했다. 그러나 나는 여기서의 교육이 이론이 아님 체험중심이 되었으면 한다. 농구를 하기전에 농구이론을 공부하지 않는 것 처럼, 과학도 원리를 공부하려고 하지 말고 느껴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린 아이는 불완전한 말을 하며 말을 배운다." 과학을 교육하기보다는 느낀다면, 우리 삶에 조금더 와닿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자연스러운 관심은 과학에 대한 이해로 발전하게 되고, 인문학과 과학사이의 몰이해를 해결할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

Buy Me A Coff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