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가 아니었다면

2021-02-13

대자연의 머나먼 곳을 떠올렸을 때 나에게는 바로 아이슬란드다. 신비한 오로라 사진이나, 용암, 꽁꽁 얼어붙은 눈들. 누가 봐도 신비롭게 느껴질 것이다. 대학교 동아리 시절 "너는 아이스란드 같아"라는 말을 듣고 좀 기분이 좋았다. 정확히는 조금 있어보이는 말같았는데, 들어보니 용암과 얼음이 공존하는 그런 느낌이 들어서 그런말을 했다고 한다. 수년이 지난 지금도 아이슬란드하면 그 말이 떠오른다. 뭔가 강렬하지만, 조화를 이루는 그런느낌이랄까. 아무튼 마음에 든다. "아이스란드 같은 사람"

매우 지쳐 속초에 여행을 떠났다. 서점에 딸린 게스트 하우스에 지냈다. 뭔가 컨셉이 확실한 곳이라 나또한 책을 구매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낯선 곳에서 낯선 곳을 동경하는 느낌이 좋았다. 그래서 이 책을 골랐다. 아니나 다를까. 작가의 아이슬란드 여행기가 재미있다. 50이 넘은, 이혼한, 아직 성공하지 못했다고 생각하는 절필한 작가가 무작정 아이슬란드 히치하이킹 여행을 떠난다. 출발전부터 비행기를 탈 때, 도착까지 시간순으로 쭉 따라 읽다보면 나도 여행을 한 것 같다.

인생에서 비행기를 타고 하늘로 올라가는 몇 초보다 더 큰 해방감을 주는 시간은 찾아보기 힘들다. <알랭드 보통의 여행의 기술>

여행을 출발하는 비행기만큼 여행의 설레는 순간이 정말 없는 것 같다. 위와 같은 문구도 소개해주면서 여행의 일대기를 찰지게 묘사한다. 다소 구구절절한 이야기들이 담겨있지만, 소소하게 그것들을 엿보고 싶은게 또 이런 여행기를 읽는 재미 아닐까. 실패를 담담하게 받아드리는 아이슬란드 사람들, 아름다운 자연, 여행온 사람들과의 이야기들, 작가 자신의 삶의 이야기들까지 말이다.

Buy Me A Coff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