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에 계시의 순간 따위는 없다

"절대 성공하지 못할 거야"를 읽고
2020-07-26

"절대 성공하지 못할 거야"

"절대" 까지는 아니지만 자주 못할거라는 부정적인 생각을 한다. 나도 나만의 것을 하고 싶다. 끊임없이 무엇을 언제 어떻게 왜 해야 하는지 고민한다. 고민하는 과정에서 생각을 발산하고 수렴한다. 경력이 쌓이면서 더욱더 도전에 대한 두려움이 커진다. 그래서 사이드프로젝트를 통해 반걸음 씩 상황을 가늠한다. 책을 읽으면서 "꿈을 현실로 바꾸려면 그냥 해야한다.", "그저 내 회사를 하고 싶었고, 인터넷에서 무언가 하고 싶었다." 등의 단순 명료한 말들이 나의 마음을 파고들었다.

넷플릭스 초기의 구체적인 이야기들은 꽤 재밌었다. 창업자 조차 일주일에 한번은 저녁에 집에 들어가 아내와 시간을 보냈다는 소소한 이야기부터, 사이트 초기부터 A/B 테스트나 지표 모니터링을 통해 지속적으로 개선해나가는 이야기까지 즐거운 대목들이 많았다. 보고싶은 목록을 선택해두면 반납과 동시에 연속적으로 배달을 해줬던 기능을 기획한 것은 정말 사용자 흐름을 잘 파악했다고 생각한다. DVD대여와 판매중 과감하게 대여에 집중했던 이야기는 용맹스럽게 보였다.

수도 없이 아이디어를 적고, 그 중 하나가 넷플릭스 였다고 한다. 창업은 늘 예상하지 못한 일들로 가득할 것이다. 체계적으로 정리한 계획과, 예상치 못한 사건들 사이 어딘가에서 방황할 것이다. 넷플릭스도 그랬을 것이고, 그 여정을 담은 재미있는 책이었다.

Buy Me A Coffee